李 대통령, 한상대 검찰총장 사표 전격 수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2-11-30 [11:06]


 
이명박 대통령이 30일 오전 사퇴를 발표한 한상대 검찰총장의 사표를 전격 수리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검찰이 보여준 최근 일련의 사태는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국민의 신뢰를 잃게 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히고 "한상대 검찰총장이 책임을 지고 퇴진한 것을 계기로 삼아, 검찰은 철저한 자기반성을 토대로 시대에 맞는 개혁을 추진하는 것만이 국가발전 도움이 되고 검찰 스스로에 대한 국민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법무부 장관은 검찰조직이 더이상 동요 없이 엄정한 대선관리와 연말연시 법질서 확립 등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이 신속하게 한총장의 사표를 수리한 데는 검찰개혁안을 놓고 검찰총장과, 검찰간부들이 맞선 사상초유의 검란(檢亂)으로 권위에 상처를 입은 한 총장이 검찰 조직을 끌고갈 리더십을 더이상 발휘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한 총장은 전날 사의를 표명하며 인사권자의 재신임을 묻겠다고 했지만, 이 대통령은 이에 대해 불가 입장을 명확히 한 것이다.

상명하복을 생명으로 하는 검찰 조직에서 후배 검사들이 조직수장의 사퇴를 압박하고 최측근인 중수부장과 마찰을 빚을 만큼 한 총장의 조직관리에 상당한 문제가 노출된 만큼, 한 총장의 사표를 반려할 명분도 없었다는 분석이다.

임기를 불과 석달 가량 남겨둔 이 대통령으로서는 한 총장의 사표를 반려할 경우 불어닥칠 정치적인 부담도 고려했을 법하다.

대선 일정 등을 고려할 때 후임 총장 인선작업은 상당기간 늦춰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후임 총장 인선과 관련 “한시적으로 (검찰총장) 대행체제로 가야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맹인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