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태어난 숭례문 - '갤러리 루벤' - 김기철 숭례문 복원기념 초대전

서양화가 김기철에 의해 숭례문 극사실주의 회화로 다시 태어나다

가 -가 +

권종민 기자
기사입력 2013-05-25 [14:49]

 다시 태어난 숭례문 - '갤러리 루벤' - 김기철 숭례문 복원기념 초대전
 
이번 전시는 서울예고,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대학원 출신의 서양화가 김기철이 다시 태어난 숭례문을, 구상과 비구상의 뚜렷한 대비로 한 화폭에 담아낸 역작이다.

얼핏보면 사진같이 보이기도 하지만 서양화가 김기철은 마치 세필화 처럼 확대경을 사용하여 한땀한땀 수를 놓듯 직접 그려놓은 "우리시대 다시 볼 수 없는 감동의 대작"이다.
방송을 통해서만 본 '숭례문'을 하이퍼 리얼리즘 작품으로 직접 만나보자.
 
 .  전시장소:  갤러리 루벤 (Gallery Ruben)
 .  전시기간:  2013년 5월 22일(수) ~ 5월 28일(화)
 .  Open   :   아침 10시 ~ 저녁 7시 까지 전시
                  서울 종로구 인사동 186번지 1층
                  02) - 738 - 0321 

▲서양화가 김기철 제12회 개인전, 갤러리 루벤


나의 고궁(궁) 작업에 관하여
                                                 서양화가 김기철

 나의작업에 대한 생각을 등식으로 정리하자면 '예술=나=역사'이다. 이를 풀어 말하면 내 삶은 예술에 의하여 이뤄지고, 그러한 내 삶은 바로 역사적이라는 것이다.
 
나의 모든 관심은 예술과 나를 일치시키는 문제에 있고, 그 예술과 나를 일치시키는 문제의 핵심은 내 삶을 다시금 내가 살고 있는 이 역사의 길과 하나로 결합시키는 데 있다는 것이다.
 
나의 그림은 변화무쌍하다. 그만큼 그때그때 내 생각들이 다양했던 것이다. 나의 지난 작업들의 결과가 그것을 말해준다. 그러므로 이번에 관심을 쏟고 있는 작업들의 내용은 요즘 내 생각들이 반영된 것이지, 몇 년 전의 생각이나 앞으로의 생각이 투영되었다고 할 수 없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작업들은 우리 고궁 건축물에 대한 요즈음 나의 생각들을 화폭에 담은 것이다. 따라서 지금하고 있는 작업들의 내용이 앞으로도 계속되어질 것인지에 대해선 알 수 없다. 왜냐하면 현재의 시점으로 볼 때, 몇 년 후의 생각을 미리 알 수 없고 또 알 필요도 없기 때문이다. 
 

▲ 서양화가 김기철 제12회 개인전, 갤러리 루벤


근래에 나는 고궁 건축물에  관심이 많다. 그런데 여기서 내 관심의 초점은  우리 고궁 건축물이 멋지고 아름다우며 훌륭하다는 데 있지 않다. 그 보다는 고궁 건축물이 어떻게 지어졌을까?  즉 누구에 의해 어떤 정신과 마음으로 만들어 졌는가에 더 관심이 많다. 그렇다고 고궁 건축물의 보편적인 미적 가치를 부인하는 것은 아니다.
 
말하자면 내가 그 건축물을 화폭에 담아내려는 동기는 그 고궁 건축물의 심미성을 강조하려는 게 아니고 그 건축물이 지어지는 과정에 참여했던 장인들과 일꾼들의 정신과 영혼, 그걸 위해 흘린 땀과 노력들에 관한 관심 때문이다.



나는 화가이다. 그러므로 하나의 고궁 건축물이 어떤 심미성과 역사성을 갖는가를 따지는 문제는 내 영역이 아니다. 나는 그 건축물이 어떤 정신, 얼마마한 피와 땀으로 이뤄졌는지에 관심이 클 뿐이다.
 
우리들이 자랑스러워 한 역사적 건축물은 그에 걸맞는 정신과 정성, 의지와 노력으로 이뤄졌음에 틀림없다. 분명히 하루 이틀에 걸쳐 속히 지어졌다고 볼 수 없다.  필시 오랜 기간 수많은 사람들의 피와 땀으로 지어졌을 것이기 때문이다. 
 
내가 화가로서 고궁 건축물에 관심을 가진 것은 바로 그 이유다.
나는 화폭에 건축물을 더듬어 재현하듯 그려내면서 그 건축물이 세워지는 데 따른 정신과 정성, 의지와 노력을 묵묵히 전해 받아내고 싶은 것이다.
 
무엇이 예술이고 예술성인지에 대한 견해를 따지는 건 내 관심사가 아니다. 나는 '이것이 예술이다'라고 섣불리 주장하지도 않고 구태여 알려고 하지 않는다. 다만 혼신의 힘을 다해 정신과 정성을 쏟은 몸으로 이뤄지는 그림이 내 그림이기를 바랄뿐이다.
 
나는 내 작업을 위해 가감 없이 몸 전체를 던지고 싶은 것이다. 
 다른 모든 지구상의 일들이 다 그렇듯이 역사도 예술도 사람의 일이다. 내가 이 지구상의 매사를 사람의 일임을 강조하는 것은 그만큼 한 사람 한 사람 각기 개인이 지닌 정신과 의지와 태도가 중요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서양화가 김기철 제12회 개인전, 갤러리 루벤



우리는 너무 훌륭한 것의 가치에만 취해있다. 경복궁의 가치에 취해 경복궁이 세워지게 된 수 많은 사람들의 피와 땀을 무시하거나 놓쳐버린 다는 게 내 생각이다.
 
결과에만 관심이 있지 그 바탕에 스민 땀 냄새에는 관심이 없다는 뜻이다.
나는 그렇게 가치로만 세상을 보는 입장이 싫다. 따라서 나는 예술적 가치만을 앞세우는 데는 비판적이다. 그와 달리 개개인의 삶과 영혼을 바탕으로 한 인간의 지닌 정신과 정성, 피와 땀을 중시하는 것을 내 붓의 원칙으로 삼고싶다.
 
경복궁을 만든 자들은 경복궁의 가치에 넘어서 있다는 것. 그것이 역사이며 바로 예술일 거라고 믿는다. 내가 요즈음 고궁 건축물에 관심을 갖고 그걸 작업하는 이유는 그러한 내 생각과 입장의 결과이다. 나는 앞으로도 그 원칙으로 작업을 해 나갈 것이다.

[시사코리아=권종민 기자] lullu@sisakorea.kr , webmaster@lullu.net

▲서양화가 김기철
▲서양화가 김기철 제12회 개인전, 갤러리 루벤
▲서양화가 김기철 제12회 개인전, 갤러리 루벤
▲서양화가 김기철 제12회 개인전, 갤러리 루벤
권종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