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패스트 트랙 처리까지만... 이후 장관 사퇴하고 총선 출마, 대선 가도(?)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10:15]

▲ 조국 법무장관     ©


이른바 '조국 블랙홀' 현상을 불러온 장본인 조국 법무장관의 임명과 관련, 올 정기국회 종료때가지 처리시한에 몰린 패스트트랙 법안처리가 목표이고, 이후에는 장관에서 사퇴해 총선 출마를 통해 대선가도를 준비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대안정치연대 소속 국회 박지원 의원은 16일 오전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에 출연해  “검찰이 어떻게 파악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현재 조 장관과 관련한 것은 동양대 총장과 부인이 통화할 때 했던 조 장관이 잠깐 통화했던 내용, 투자회사 직원이 집으로 찾아와 피시 하드를 교체할 때 조우해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는 말을 한 것이 전부로 아직까지 직접적 내용이 나온 것은 없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박 의원은 그러나 “저는 지금도 조 장관이 직접 관련된 의혹이 있다면 민정수석을 2년간 해 온 사람으로서 장관직을 수락하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향후 가족 관련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도덕적 문제가 제기되지 않을까, 불안한 미래를 걱정 한다”며 최근 검찰의 수사 상황을 심상치 않게 본다는 시각도 드러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패스트 트랙이 성공이든 실패든 국면이 마무리되면 조국 장관은 물러나 총선, 대선 가도로 나갈 것”이라며 “이인영 대표가 조국 장관 임명 직후, 추석 직전에 ‘당내에서 조국 장관의 총선 출마 요구가 있다’고 한 발언도 이를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이어 조국 장관 임명 및 검찰 수사 등 향후 정국 전개를 묻는 질문에 “저는 처음부터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을 임명한다고 했고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고 했다”며 “당정청이 그렇게 검찰의 수사를 비난하다가 이제와 기다려 보자고 하는 등 갈팡질팡하는 집권 여당도 처음 보았고, 한국당도 국회를 버리고 언제까지 장외투쟁을 계속할지는 모르겠지만 패스트 트랙 수사로 자신들의 운명도 어려워졌다”고 전망했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