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앞서 문희상 의장-3당원내대표 회동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19-09-30 [13:18]


문희상 국회의장이 30일 오전 국회 의장실에서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현안 논의에 들어갔으나 합의에는 실패했다. 2일부터 본격화할 국정감사를 앞두고 현안 논의를 하자는 것이 목적이었다.

 

이 지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 자녀입시비리조사 전수조사 특별기구 설치를 제안했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반발하며 불발됐다. 이에 대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먼저 실시 한 뒤 국회의원 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맞섰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의장-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직후 "민주당에서 국회의원 자녀 전수조사 얘기하고 있다. 동의하지만, '조국 정국'이후에 하는게 맞다는게 저희의 입장"이라면서 선(先) 조국 국정조사를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사태는 우리 사회 공정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것이기도 하지만, 또 한 편으로는 범법의 문제"라면서 "(국정조사와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가) 동시에 이뤄질 경우엔 범법과 혼재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시기적으로 정리된 후 하는게 맞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대표도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논의가 우선이고, 그 이후에 필요하다면 고위공직자·국회의원 자녀에 대한 논의가 향후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3년간 공석이었던 청와대 감찰관을 조속히 임명해야한다고도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고위공직자수사비리처 설치 때문에 이 부분(청와대 감찰관)을 사실상 논의하지 않았다"면서 "하루 빨리 특별감찰관을 임명해 제2, 제3의 조국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