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현장] 내지도 않은 공고를 봤다?... 조국 딸 '인터넷 공고' 주장 쟁점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19-10-10 [15:20]

▲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

 

조국 법무장관 딸이 고교 3학년 때 했다던 인턴과 관련해 증언한 '인터넷 공고를 보고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다'는 조국 자녀 발언이 새삼 논란이 되면서 이른바 가짜 인턴증명서 논란이 국감장 최대 이슈가 되고 있다.

 

10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위원회의 서울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조국 장관 딸이 지원했다는 인턴이 여러 개가 있다며, 그 중 하나는 공주대 인턴을 6개월 했다는 거고 3개가 서울대 인턴을 했다는 것"이라며 발언의 진위를 놓고 송곳 검증에 들어갔다.

 

전 원은 "서울대 법대 인턴, 서울대 법대 인권법센터 인턴, 기간이 겹치는 걸 2개를 적시해 놨다"며 "서울대학교 공익인권법센터 국제학술대회 참가, 이래서 마지막 날은 인권학술대회를 참가했다, 이렇게 세 건이 적시가 되어 있는데 (서울대 총장으로서) 이 내용은 알고 계십니까?"라고 묻고 허위발급 부분을 집중 추궁했다.

 

이에 대해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은 "따로따로 했는지 몰랐습니다. 그런데 저희들이 그걸 발급했냐, 안 했냐 그런 것 때문에 들여다본 적은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전 의원은 이어 "이 학생부 종합전형, 소위 학종에 있어서 한 줄 더 넣기 위해서 고등학생들이 정말 머리가 아플 정도의 경쟁을 하고 있는데 서울대 명의가 이렇게 많이 들어가 있다"면서 "그러면서 조민 씨는 일관되게 뭐라고 주장을 하느냐. 인터넷에서 공고를 보고 내가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다, 고등학생일 때 이야기입니다"라고 말한다는 것이다.

 

오 총장은 이와 관련, "고교생 인턴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아주 흔한 것은 아니지만 예를 들어서 우리 이공계 경우에는 R&E 플랜이라고 해서 고교생들이 학교 와서 실험실에서 실험을 같이 하고 논문을 내거나 보고서를 내는 경우가 있다"고 말하고 "사실은 공익인권법센터 행정을 담당하는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이 나서 올해 초에 폐기한 일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 전 걸 다 알 수 없는데 저희들이 남아 있는 거, 지금 보신 부분을 저희들도 찾아봤고요. 이 사항은 지금 고등학생은 대상이 아닌 걸로 나와 있고요...."라고 답했다.

 

전 의원은 "고등학교 대상이 아닌 인턴들, 지금 고등학교 대상이 아닌 인턴도 물론이고 봤다는 공고는 어디에서도 기록을 찾아볼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