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173만원 - 정규직 316만원… 임금 양극화 '역대 최대'

가 -가 +

최효정 기자
기사입력 2019-10-29 [14:47]

▲ 정규-비정규직 근로여건 분석. (자료= 통계청)     ©


우리나라 전체 임금근로자 10명 중 3.6명꼴에 해당하는 750만명에 달하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임금수준은 정규직 평균에 비해 얼마나 차이가 날까?

 

지난 8월 현재 비정규직 근로자의 월급은 정규직의 5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그 임금 격차는 1년 전보다 더 커져 2004년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 형태별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의 최근 3개월간(6~8월) 월평균 임금은 172만9000원으로 1년 전보다 5.2%(8만5000원) 늘어났다. 정규직의 경우 316만5000원으로 1년 전보다 5.2%(15만6000원) 늘어났다.

 

비정규직의 월평균 임금은 정규직 평균 316만5000원보다 143만6000원 적었다.

 

▲ 정규직-비정규직 임금격차     ©

 

이 둘의 격차는 지난해 136만5000원에서 올해 7만1000원 더 벌어진 것이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임금 상승폭은 5.2%로 같지만 서로 임금 수준이 달라 금액 격차가 더 커졌다"고 설명했다.

 

비정규직 중 한시적 근로자는 월평균 186만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용역·파견근로자 및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등 비전형 근로자는 185만8000원을, 시간제 근로자는 92만7000원을 받고 있었다. 각각 1년 전과 비교해 2.3%(4만2000원), 6.4%(11만1000원), 6.9%(6만원)씩 늘어난 숫자다.

 

전체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264만3000원이었다. 1년 전보다 8만5000원(3.3%) 증가한 액수다. 

 

또한 비정규직의 1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30.3시간으로 1년 전보다 0.4시간 감소했다. 정규직의 경우 38.8시간으로 0.5시간 감소했다.

 

최효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