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패스스트랙 남은 1개월' 진짜 싸워야할 판에 리더십 '리스크' 직면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19-10-31 [13:39]

▲ 자유한국당 지도부     © 김재순 기자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남은 1개월' 한판 승부를 벌여야 할 중대 시점을 맞아 거대한 리더십 악재라고 하는 리스크에 직면한 모양새다.

 

흡사 대기업들이 오너리스크에 옴짝달싹도 못하는 것에 빗댄 표현이다.

 

31일 여야 정가에 따르면 문희상 국회의장이 오는 12월 3일 공수처법 패스트트랙 국회 본회의 부의 방침을 밝히고 나서며 여야가 예전 못지 않은 샅바싸움을 해야 할 중대 기로를 맞고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당 안팎으로 대표와 원내대표가 모두 리더십 위기에 직면하면서 전열이 흐트러지지 않을까 내심 걱정하는 눈치다.

 

황교안 당 대표가 최근 계엄문건 파문 속에 정면돌파하려는 차에 외부 인재 영입1호로 지목되었던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문제가 여전히 남은 '도덕성 시비'에 따른 당내 반발 등으로 물거품이 되는 처지에 놓였는가 하면 나경원 원내표는 '조국 대전'의 최대 전사로서 헤쳐온 '전공(戰功)'에도 불구하고 '표창장' 잔치에 공천가산점 발설로 거대한 흠결을 맛본 상태다.

 

급기야 황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공천가산점 발언을 두고 '해당 행위'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언제까지라도 견고하리라 보였던 '투툽' 체제에 균열이 이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까지 제기되는 상황이다.

 

'불공정과 위선'의 대명사로 치부되던 조국 전 법무장관 낙마 2주 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조국' 이라고 하는 공동의 적에 대해 강력한 대오를 형성하던 자유한국당이 '적'이 사라진 뒤 새로운 공격의 모멘텀을 찾지 못하고 내분에 휩쓸리는 모양새인 것.

 

이에 따라 당내서는 공수처법과 선거법 총력저지에 나설 11월 한달간 투쟁과, 5개월여 남은 총선에서 제대로 대오를 형성할 수 있겠느냐는 우려감이 터져나온다. 황 대표가 줄곧 주장해온 '가짜 검찰개혁' '가짜 정치개혁' 주장이 제대로 먹혀들어가겠느냐는 이야기다.

 

여권과 다른 야당들은 일제히 한국당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날린다. 더불어민주당은 31일 "제1호 영입인사가 영입식도 치르지 못하고 낙마한 것은 자유한국당의 현주소를 그대로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한국당의 인재 영입 쇼가 파탄이 났다"며 이렇게 말한 것.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