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시즌2 전운 고조] 한국당, 대여 투쟁도 본격화...황 단식투쟁, 의원총사퇴 '강수'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19-11-20 [13:31]

▲ 황교안의 선택...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부의와 강행처리가 예고된 가운데 한국당의 대여 투쟁도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


범여권의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본회의 처리에 대한 수순이 예고된 가운데 한국당의 대여 투쟁도 가시권안으로 들어오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단식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힌것을 비롯해 의원 총사퇴 등 초강수가 나오는 등 불사항전의 태세 돌입이 전개될 전망이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며 "비공개 회의에서 중진 의원들께 오늘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정부와 여당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의 처리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선거법 개정안은 오는 27일, 공수처법은 12월3일 각각 본회의에 부의될 예정으로 여야 협상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국회의장의 직권으로 본회의에 상정, 표결을 시도할 공산이 커지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 18일문재인 대통령과의 단독 영수회담을 제안했었으나 청와대로부터 불가하다는 반응이 나온데다 당내 지도부에 대한 불만이 고개를 드는 상황으로 비춰지는 형국이다.

 

이와 함께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 중진 연석회의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이 본회의에 회부되면 "국회의원 총사퇴를 해야 한다. 총사퇴 이외에 달리 방법이 없다"고 말해 준비된 카드를 만지작거리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렇게 말하고 "그리고 광화문으로 가야 한다. 국민께 직접 보고해야 한다"며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으면 싸우다 죽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여당이 좌파 독재법안을 날치기 통과시킨다면 국민이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당 의원들이 의원직을 갖고(있는 상황에서) 법안이 통과된다면 국민이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등에 대해서는 "더불어민주당이 표 계산이 끝났다고 흘리고 있다. 정의당이 합세하면 한국당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래도, 저래도 통과된다면 국민을 위해서 국회의원직을 버리면서라도 저항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