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선일보, 근거없는 오보로 국익 훼손 '가짜뉴스' 당장 철회"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19-11-22 [13:14]

▲ 조선일보 21일자 1면 보도


더불어민주당이 조선일보의 '주한미군 1개여단 철수 검토'제하의 1면톱 보도에 대해 '가자뉴스'라며 당장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22일 "조선일보가 어제(21일) 1면 톱으로 큼지막한 제목을 달아 '미국이 방위비분담금 협상이 뜻대로 안 될 경우 주한미군 1개 여단의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기사를 실었다"며 "마치 한미동맹과 안보에 큰 일이 일어날 것처럼 '트럼프 행정부가 주한미군 수뇌부와도 감축 방안을 협의했다'는 내용의 해설기사는 물론 사설까지 동원했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민주당은 "이 기사는 가짜뉴스임이 확인됐다. 미 국방부 조너선 호프먼 대변인은 '미 국방부가 한반도에서 미군을 철수한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것은 물론 '이 같은 기사는 단일 익명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의 위험함과 무책임함을 보여주는 것으로, 조선일보에 즉각 기사를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력하게 항의했다"고 전하고 있다.
 
민주당은 또한 "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도 이 기사에 대해 '들어본 적 없다'고 일축하고, '과장되거나 부정확한 기사를 매일 본다'고 조선일보의 보도를 강력히 비판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조선일보는 그동안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지소미아 문제 등에 있어 국익에 배치되는 정확하지 않은 기사들로 국민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정부의 협상력을 저하시켜왔다.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한 한미동맹이 불안한 것처럼 선동하고, 정부가 당당하게 임해야 하는 방위비분담금 협상마저도 터무니없는 미국의 요구를 비판하기는커녕 미국의 요구대로 하지 않으면 주한미군이 빠져나갈 것이라는 허위사실을 퍼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러한 조선일보의 행태는 미 국방부의 강력한 비판과 철회요구를 받는 국제적 망신을 당하기에 이르렀다"며 "이런 허위기사는 미국 의회가 다음달 초 주한미군을 현재 수준인 28,500명 이하로 줄이는 것을 금지하는 ‘2020 국방수권법안’을 통과시킬 예정이라는 간단한 사실관계만 파악했어도 나올 수 없는 무책임하고 불성실한 기사"라는 주장이다.
 
조선일보는 이와 관련, 미 국방부가 자사의 기사를 부인했다는 추가 보도를 달았다.

민주당은 "조선일보는 더 이상 근거없는 가짜뉴스로 국익을 훼손하고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행태를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