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소상공인회 '목민상' 수상

가 -가 +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19-12-05 [18:40]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2019 목민상 시상식'에서 광역단체장으로는 최초로 목민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광주광역시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이용섭 광주시장이 5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2019 목민상 시상식'에서'목민상'을 수상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2017년부터 매년 소상공인 권익과 경쟁력 제고에 공헌한 단체장 또는 지방의원에 목민상을 주고 있다.

 

이 시장은 광주상생카드·빛고을 소상공인 지킴이 등 광주만의 독특한 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소상공인연합회는 올해 광주시가 추진한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증대를 위한 광주상생카드 성공적 출시 △소상공인 지원정책 이용률을 제고하기 위한 ‘빛고을 소상공인 지킴이 사업’ △민생경제 현장 투어 등 소상공인과의 긴밀한 소통 정책 △전통시장 활성화 △’골목상권 특례보증’ 등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를 위한 정책 추진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이용섭 시장은 "저성장과 양극화를 해소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려면 소상공인 사업 여건 개선과 권익 보호가 절실하다"며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살리는 정책을 꾸준히 발굴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통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