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명수사' 대치 격화..야 "靑에 의해 제보 단계부터 기획 조작된 선거공작"vs 여 "특검 검토"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19-12-06 [19:18]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와 관련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을 싸고 검찰이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과 압수수색으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한국당 등 야당의 수사촉구 압박도 이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소위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 '청와대에 의해 제보 단계부터 철저하게 기획되고 조작된 선거공작'이란 주장이다.

 

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5일 "(하명수사) 이에 비하면 조국의 부정축재, 유재수의 금품수수는 애교 수준이다. 대범하고 치밀한 수법 역시 김경수와 드루킹 일당의 여론조작 사건을 약과 수준으로 만들었다"면서 이같이 논평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지난 울산시장 선거는 文대통령의 ‘진짜복심’ 송철호의 측근과 文대통령의 ‘최측근’ 김경수의 친구가 작당해 꾸며낸 선거공작이었음이 밝혀졌다"면서 "사건의 시작부터 음습한 조작의 냄새가 진동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친구라는 청와대 행정관이 송철호의 측근에게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동향을 요구했다고 한다"면서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이라는 송병기 현 울산 부시장은 김기현 전 시장 시절 교통건설국장을 지낸 인물이다. 김기현 전 시장 주변인을 포섭해 관련 첩보를 수집하고, 이를 ‘제보’라는 이름으로 다시 포장해 하명수사에 나선 것"이라면서 '공작설'을 뒷받침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법과 국민 앞에 그 죗값을 치르게 될 것"이라며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흔들림 없이 공명정대한 수사에 매진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제는 대통령이 답을 해야 할 때"라는 주장이다.

 

바른미래당 주승용 최고위원은 "국회로 검찰까지 불러서 브리핑 받겠다고 하는 것은 일종의 겁박"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가칭 대안신당 역시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에 선전포고부터 하는 건 진상규명에 도움이 안 된다며, 지금은 특검을 거론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검찰의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는 애기다.


반면에 민주당은 "검찰의 수사가 비상식적'이라며 "필요하다면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며 볼맨 소리를 늘어놓는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