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문자 영어 중국어로도 받는다... 행안부-관광공사 협약

행안부, 한국관광공사와 긴급재난문자 외국어 번역서비스 본격 실시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19-12-09 [13:19]

 


행정안전부는 긴급재난문자를 영어와 중국어로 번역하여 제공하는「긴급재난문자 외국어 번역서비스 체계」를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구축하기로 협의하고 10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9일 밝혔다.

 

행안부에서는 관계 중앙부처나 지자체에서 발송한 긴급재난문자를 한국관광공사로 전달하고 한국관광공사에서는 이를 영어와 중국어로 신속히 번역하여 제공하는 방식이다.

 

지난 2014년 영문 앱인 ‘Emergency Ready’를 처음 개발하여 국내 거주 외국인 및 관광객에게 재난안전 정보 제공을 시작하고,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는 긴급재난문자 영어, 중국어 자동번역 시범서비스를 실시했다.

 

하지만, 시범서비스 과정에서 외국어 자동번역소프트웨어의 기술적 한계로 번역오류가 자주 발생하여 본격적으로 시행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외국인 관광객에게 24시간 통역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한국관광공사와 협의를 통해, 재난발생시, 신속하고 정확한 재난상황 전파를 생명으로 하는 긴급재난문자의 특성을 고려해 ▴시스템 간 연계 ▴통역사 교육․훈련 ▴시범서비스 등 철저한 준비과정을 걸쳐 12월부터 본격적으로 ‘긴급재난문자 외국어 번역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양 기관이 서로 협력하여 재난정보전달 체계를 개선함으로써 국내 거주 외국인 및 관광객이 신속하고 정확한 재난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되었다”며 “이를 통해 위험상황에 보다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