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이트·눈썰매 타러 성남종합운동장 가자…14일 개장

한곳서 2개 레포츠 동시에 즐겨, 이용료 각 1000원

가 -가 +

김덕주기자
기사입력 2019-12-12 [07:09]

  

성남시(시장 은수미)9년간 시청 야외주차장에 설치·운영하던 스케이트장을 이번 겨울부터 중원구 성남동 성남종합운동장 눈썰매장 옆으로 옮겨 오는 1214일 개장한다.

 

시는 시민들이 한곳에서 2개의 겨울철 레포츠를 동시에 즐길 수 있게 하려고 스케이트장과 눈썰매장을 성남종합운동장 주차장에 설치해 이날 오전 11시 개장식을 한다.

 

무료입장 이벤트, 피겨 스케이팅 댄싱, 쇼트트랙 시범 공연, 혼성 난타 공연이 열린다.

 

이들 2개 레포츠 시설은 내년 29일까지 58일간 문을 연다.

 

이용료는 스케이트, 안전모, 눈썰매 등 장비 대여료를 포함해 회당 1000원이다.

 

스케이트장은 성남종합운동장 주차장에 1620규모로 링크(27*60)를 조성했다. 한 번에 300여 명이 스케이트를 탈 수 있다.

 

내년 16~131일 한 주 단위로 만 6~18세 대상 스케이트 강습 교실(강습비 주 1만원)을 운영한다.

 

스케이트장 옆에 있는 눈썰매장은 602규모다. 가족 단위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8레인의 슬로프(14m*43m)를 갖췄다.

 

2개 시설 모두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30분까지 회당 1시간씩 하루에 6회 운영한다.

 

·일요일과 공휴일은 오후 8시까지 1회 연장한다.

 

6인승 우주여행 등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해 볼 수 있는 시설과 휴게실, 북카페, 매점을 갖췄다.

김덕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