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역 인근에 국공립어린이집 갖춘 '역세권 청년주택' 379호 공급

내년 3월 착공, '23년 3월 입주

가 -가 +

최효정 기자
기사입력 2019-12-12 [13:38]

▲ 양재 청년주택 투시도     ©


서울지하철 3호선과 신분당선이 만나는 양재역 인근에 지하 5층~지상 22층, 총 379세대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공공임대 90세대에 민간임대 289세대다.

 

주변 시세의 30%~95% 수준으로 공급된다. 내년 3월 착공해 2021년 12월에 입주자를 모집하고 2023년 3월 입주가 시작된다.

 

공공임대분은 주변 시세의 30%에, 민간임대분은 주변시세 85~95% 수준이다.

 

국공립 어린이집(지상 2층)과 실내 어린이 놀이터(지상 3층) 같은 생활편의시설을 배치해 신혼부부의 주거편의를 높였다. 국공립 어린이집은 입주민뿐 아니라 인근 주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전체 공급세대(379세대)는 ?단독형 259세대 ?쉐어형 32세대 ?신혼부부형 88세대로 구성된다.  주차면은 총 154면으로 이중 15면은 나눔카 전용으로 배정할 예정이다.

 

2030 청년세대의 새로운 주거트렌드에 부응하는 2인 셰어하우스(32세대)와 운동시설(지하2층), 공유주방과 북 카페 같은 시설도 조성된다.  최고층인 22층에는 입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스카이라운지)이 생길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으로 서초구 서초동 1365-8번지 일원의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연면적 29,179.30㎡) 사업을 위한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을 12일 고시하고 건축허가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시는 관련 규정에 따라 민간임대주택 통합심의위원회 심의 등 사업계획결정 절차를 완료, 고시 및 건축허가를 통해 사업계획을 결정했다.

 

서울시는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살기 좋은 직주근접 역세권에서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확대로 청년?신혼부부의 주거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민간사업자가 역세권(지하철, 국철, 경전철역 등의 승강장으로부터 350미터 이내의 지역)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청년?신혼부부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한다. 서민?청년을 위한 공적임대주택 24만호 공급을 목표로 작년 2월 발표한 '공적임대주택 5개년('18.~'22.) 공급계획'의 하나로 추진 중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기획관은 “서초동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서울시는 청년?신혼부부의 주거안전망 강화를 위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비롯한 공공주택 공급 확대를 계속하겠다. 법령?제도 개선과 재정지원을 위해 중앙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최효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