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탈당 "전두환 추적위해 총선 출마"..그 배경에 관심 '집중'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20-01-17 [16:43]

▲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사진=jtbc)     ©


이른바 '전두환 저격수'로 수차례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탈당 의사를 밝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임한솔 부대표는 17일 기자회견을 열어 "정의당에서는 현역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상무위원회의 의결을 구해야 한다"며 "이 규정에 따라 상무위에 의결을 요청했지만 재가를 얻지 못해 정의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임한솔 부대표는 서울 서대문구의회 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오는 4·15 총선 출마를 희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 추적을 국회의원이 되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는 반문이 있을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며 "소명을 완수하고자 4월 총선에 출마하기로 최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정당으로의 입당 여부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임 부대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둘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제안 여부와 관련해선 "아직까지 연락받은 바는 없다"고 답변했다.

 

정의당은 이에 대해 이날 상무위원회의를 열어 임 부대표가 당과 상의 없이 구의원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 직위 해제 및 당기위원회 제소를 의결했다.

 

일각에서는 임 부대표가 당 지도부에 비례대표 출마 희망의사를 전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임한솔 부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강원도 소재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 등을 직접 촬영해 일반에 공개했다. 이어 12·12 군사 반란 40년이 되는 날 반란 가담자들과 기념 오찬을 하는 장면도 공개하며 주목을 받기도 했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