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칼럼] 호르무즈 청해부대 한시적 파견 확대가 주는 의미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20-01-21 [15:27]

▲ 정부의 호르무즈 파병이 결정났다.     © 김재순 기자

 

21일 정부는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중동지역 정세에 따라, 우리 국민의 안전과 선박의 자유 항행 보장을 위해 ‘한시적 청해부대 파견지역 확대’를 결정했다. 이러한 정부의 청해부대 파견지역 한시적 확대는 호르무즈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기하고자 하는 정부의 각별한 노력으로 평가할 법하다.
 
작전지역 확대를 통한 지원 결정은 국민안전 선박의 안전항해 등 총체적 국익을 고려한 조치로 이해할 수 있다. 최근까지 미-이란간 미사일이 날아들며 한시도 긴장을 늦추지 않던 지역에 우리 군을 파병한다는 것은 그 상징성이 매우 크다. 호르무즈 해협은 우리의 경제적 이해, 특히 에너지 안보와도 관련된 지역이 아닌가. 최소 범위내의 국제적 의무 이행은 불가피한 상황으로 이해될 법하다.
 
정부와 마찬가지로 각 당 역시 그동안 파병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전운이 최고조에 달하는 등 국민안전을 가장 우선히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파병의 후폭풍이 국가와 국민들의 안정을 위협할 요인은 없는지 등을 충분히 살펴야 했기 때문임은 물론이었다.

때문에 그간 정부가 국민안전과 외교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오랜 고심 끝에 해결방안을 찾은 만큼 그 결정을 존중하지 않을 수 없다. 무엇보다 이번 결정은 호르무즈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것으로, 중동지역 일대 우리 국민과 선박의 안전은 물론 작전 수행 장병들의 안전을 위해 정부의 각별한 노력을 당부한다.
 
고육지책이지만 국익을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임을 이해하지 않을 수 없다. 독자파병이라는 형식을 취했지만 미국 주도의 호르무즈해협 호위 연합체와 협력관계 속에서 활동하는 것인 만큼 한미동맹을 기축으로 우방국들과 긴밀하고 현명한 협력은 물론 대이란 관계에서도 외교력을 보여줘야할 것이다.
 
특히 군은 호르무즈해협을 항행하는 우리 국적 선박과 승무원들 보호가 최우선이라는 자세로 작전수행에 임해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안전하면서 국제 평화에 기여하는 국가라는 이미지를 심어주는 것은 항구적인 이 지역 안정과 국제경제 차원에서도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 우리는 믿는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