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사회복지시설 2곳 찾아 현장점검 실시

“시설 종사자들 예방수칙 잘 지켜 확산방지 만전 기해달라”

가 -가 +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0-02-28 [15:58]

 

 사진=광주광역시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관내 사회복지시설에 보건용 마스크를 긴급 지원했다.

 

이용섭 시장은 28일 오전 동구 학동 천혜경로원에서 김천수 광주사회복지협의회장에게 마스크 2만개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마스크는 노인요양시설과 장애인거주시설, 아동복지시설, 노숙인시설 등 관내 220개 사회복지 생활시설에 제공된다.

 

이 시장은 마스크 전달에 이어 노인요양시설인 천혜경로원과 봉선동 장애인거주시설 귀일민들레 등 2개 사회복지시설을 차례로 방문해 코로나19 대응실태 등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감염에 취약한 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양은 아니지만 마스크를 배부해드리니 시설 종사자 및 생활하시는 분들이 꼭 착용해 건강한 생활을 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손재홍 광주노인복지협회장은 “시설 종사자가 발열 등 증상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즉시 격리조치하다 보니 돌봄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광주시에서 대체인력을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이 시장은 “대체인력 채용에 따른 예산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시장은 이날 복지시설 방문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손님이 끊기면서 남은 식재료를 결식·보육원 아동 등에 지원한 동구 ‘한끼 맛있다’ 광주 충장로점을 방문해 관계자를 격려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