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첫 참석... "서해영웅들, 애국심 상징"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20-03-27 [11:45]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문재인 대통령이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처음으로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G20 세계정상들의 코로나19 위기대응 회의에서 한국에 진단시약 조기 개발,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설치, 자가격리 앱 등 창의적 방법들이 동원됐다고 소개하면서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히는 등 자신감을 한껏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이하여 참석한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바로 그 애국심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는 애국심으로 식민지와 전쟁을 이겨냈고,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이뤄냈다. '연대와 협력'으로 우리는 역경을 극복할 수 있었으며, 그 힘은 국토와 이웃과 우리 역사를 사랑하는 애국심으로부터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영웅들이 실천한 애국심은 조국의 자유와 평화가 됐다"며 "우리는 아무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와 협력을 이끌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서해 수호 영웅들과 유가족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앞에서 애국을 몸소 보여주고 있는 군과 유족회 등에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위기 앞에서 우리 군과 가족들은 앞장서 애국을 실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46용사 유족회'와 '천안함 재단'이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와 성금을 전달한 점, 신임 강호장교와 군의관들이 의료지원에 나서고 있는 점 등을 언급했다.

 

 

이어 "싸우면 반드시 이겨야 하고,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우리는 그 길을 선택해야 한다"며 "가장 강한 안보가 평화이며, 평화가 영웅들의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위한 예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전투에서 상이를 입은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추가 보상책도 마련하고 있다. 올해 163억원 수준인 ‘전상수당’을 내년 632억원 수준으로 다섯 배 인상하고, 점차로 ‘참전 명예수당’의 50% 수준까지 높여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