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2020년 전남도 문학자원연계프로그램 지원사업 공모 선정

“詩의 뜰 해남, 남도 문학 축제의 장 열린다”

가 -가 +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0-07-02 [17:18]

 

▲ 해남군청사     ©사진=해남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해남군(군수 명현관) 땅끝순례문학관이 2020년 전남도 문학자원연계프로그램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문학자원연계프로그램은 전라남도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으로 도내에 산재한 문학자원을 관광 자원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추진하는 남도문학벨트 조성의 핵심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서 땅끝순례문학관은 해남의 대표 문학 자산인 ‘시문학’을 소재로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어우러지는‘2020 해남문학페스티벌 – 詩뜨레, 해남’을 기획해 총 1,6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11월에 열릴 예정인 문학페스티벌은 해남의 대표 현대 문인인 이동주, 박성룡, 김남주, 고정희 작가의 가족과 친구 등을 초청해 진행하는 토크콘서트, 시 그림 특별전시회, 시 버스킹, 작가와 함께하는 문학길 답사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도심 속에서 운영하는 시 버스킹, 지역 문인들이 이끄는 문학길 답사 등 특색있는 프로그램들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군은 지역 문화예술인, 문학인, 단체 등과 협업해 지역의 숨은 문화 예술인을 발굴 하고 문학과 미술, 음악 등 장르가 융합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문학관 상주작가 지원사업과 지역문학관 특성화 프로그램 지원 사업에 이어 이번 공모사업까지 연달아 선정되면서 군민들에게 다양한 문학 향유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지속적인 문학 자원 발굴을 통해 지역문화예술의 거점으로 문학관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땅끝순례문학관은 지난 2017년 12월 개관한 공립문학관으로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북카페 등을 갖추고 있으며, 연계된 시설로 작가들의 창작을 지원하는 백련재 문학의 집이 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