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제정, 국민 88.5% 동의...시대적 과제”

“포괄적 차별금지법 토론회 제안, 각 당 입장 밝혀야”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0-07-06 [11:58]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의당 ‘차별금지법제정추진운동본부’ 배복주 공동본부장은 6일, 우리 당이 제안한 차별금지법 토론회에 대한 각 당의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배 본부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지난 2006년부터 14년 동안 국회에서 7차례 발의 되었지만 제정되지 못했다. 법제정의 좌절은 평등한 사회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사회적 소수자들의 절박함을 외면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안타까워했다.

 

차별금지법은 국가인권위회 국민인식조사에서 88.5%가 동의하고 있을 정도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었다.

 

배복주 본부장은 “우리 당에서 차별금지법을 발의하고, 국가위원회에서도 평등법 제정에 대한 의견표명을 한 흐름을 주목해야 한다”며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며, 인권이라는 시대정신을 인식하고 공유되고 있는 과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은 정의당이 21대 국회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전당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첫째,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취지와 필요성을 알리고 각계의 의견을 청취하며 입법방향에 대한 논의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고자 한다.

 

우리 당은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과 함께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3당 토론회를 제안했으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응답을 기다리고 있다.

 

오는 7월 20일 우리 당이 제안한 3당 토론회를 통해 차별금지법에 대한 각 당의 입장을 밝히고 입법과제와 방향을 함께 협의해 나가도록 하겠다.

 

둘째, 종교계·시민사회단체 등을 비롯해 사회 각계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다. 종교계 간담회,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하는 캠페인, 문화예술인들과 함께 국회 전시회 등을 기획하여 국민들에게 차별금지법 입법의 필요성을 설득해 나가도록 하겠다.

 

셋째, 당 차원의 범국민서명운동, 중앙당 및 지역위위원회 정당연설회 등을 통해 차별금지법에 대한 내용적인 확산을 해나가고자 한다. 또한 온라인 엑션그룹을 결성하여 당원 중심으로 온라인 캠페인을 추진하여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여론형성을 해나가겠다.

 

넷째, 국민들에게 차별금지법 법안 설명과 함께, 잘못 유포된 정보에 대한 팩트체크 자료를 영상과 카드뉴스 등으로 제작하여 올바른 정보를 알려나가겠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