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종합운동장,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자체제작 전달

가 -가 +

김덕주기자
기사입력 2020-07-09 [13:42]

   

 

 성남도시개발공사(사장 윤정수, 이하 공사) 성남종합운동장에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마스크를 자체 제작해 8일 ‘상대원3동 복지관’에 기부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공사에서 운영하는 성남종합운동장 직원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잡히지 않고 소리 없이 확산되는 가운데 관내 어르신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직원들의 기부금을 모아 마스크 천을 직접 구입, 재단손수 자르기, 박음질 등을 통해 200개의 마스크를 직접 제작했다.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사회의 고통에 동참하고 공사 직원들의 재능기부로 제작된 마스크는 상대원3동 복지관을 통해 관내 어르신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성남종합운동장 김동환 소장은 “어려운 시기에 보탬이 되고자 재능기부 차원에서 직원들의 뜻을 모아 마스크를 제작하게 됐다”며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공사 윤정수 사장은 “앞으로도 공사에서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발굴하고 추진해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더불어 사는 사회에 대한 나눔활동 등에 동참하고,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수행 역할 기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덕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