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19 지역 확산 예방 마스크 착용 범시민 캠페인 실시

자원봉사자 등 1만여 명 참여…다중이용시설 등 일제방역도

가 -가 +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0-07-09 [15:46]

 

  © 사진=광주광역시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 지역확산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일상화 범시민 캠페인에 돌입했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연일 확산하는 가운데 마스크 착용을 일상화함으로써 시민이 스스로 방역안전망을 구축하도록 독려하고 코로나19 감염의 추가적인 확산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추진됐다.

 

9일부터 시작된 캠페인에는 ▲광주시 ▲자치구 ▲산하 공공기관 ▲시민사회단체 ▲자생단체 ▲자원봉사자 등 1만여 명이 참여해 다중이용시설과 주요 교차로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일제 방역 활동을 펼치고, 마스크 미소지자에게는 마스크를 배부하는 등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이와 함께 ▲신문광고 ▲버스래핑광고 ▲전광판 송출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한 캠페인 광고를 실시해 마스크 착용 일상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다.

 

이정식 시 자치행정국장은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기 위한 제1 방역수칙은 마스크 착용 일상화다”며 “시민 개개인이 위기 극복의 백신이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코로나19로부터 광주공동체를 지키기 위해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광주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역확산 차단을 위한 범시민 캠페인 및 일제 방역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전국 최초 이동방역봉사차량 운영, 생활방역분야 공공일자리 사업 실시 등 시민 안전을 위한 방역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