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경, 명사십리해수욕장 수상레저사업장 3개소 대상 안전실태 점검 실시

가 -가 +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0-08-04 [16:50]

 

 사진=완도해경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7월말부터 8월 2일까지 명사십리해수욕장 수상레저사업장 3개소를 대상으로 안전관리 실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했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사항으로 △수상레저기구 및 시설물 안전성 △안전장비 착용 및 탑승 전 안전교육 실시 등 안전수칙 이행여부 △사회적 거리두기­코로나19 예방수칙 이행여부 등이 있으며, 사업자와 종사자 대상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현장 안전관리에 있어 고충 및 애로사항 등 의견을 청취하였다.

 

완도해경은 지난 7월 18일에 전남도, 완도군과 합동으로 해수욕장-수상레저사업장 현장점검을 실시 하였으며 22일에는 수상레저분야 민·관 합동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하여 구명조끼에 호각 부착 등 현장에서 안전 관련사항을 즉시 시정한 바 있다.

 

또한, 수상레저 극성수기인 8월 중순까지 수상레저 사고 발생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책의 일환으로 관계기관과의 비상연락체계 구축 및 긴급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 가능하도록 자체 비상대응반을 운영 중에 있다.

 

김영남 해양안전과장은 “전국적으로 수상레저사업 등록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임에 따라 앞으로도 내실있는 현장 안전점검을 통하여 선진화된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