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장관 사퇴, 찬반 팽팽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10:22]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 비동의 응답이 오차 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 복무 기간 중 병가 문제를 두고 권력형 비리이므로 장관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과 근거 없는 정치공세이므로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충돌하고 있다.

 

이에 추미애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한 동의 여부 조사 결과, ‘동의’ 응답이 49.0%(매우 동의 41.8%, 어느 정도 동의 7.2%), ‘비동의’ 응답이 45.8%(전혀 동의하지 않음 36.3%, 별로 동의하지 않음 9.5%)로 팽팽하게 집계됐다. ‘잘 모름’은 5.2%.

 

지역별로 대구·경북(동의 63.3% vs. 비동의 30.3%)과 부산·울산·경남(61.5% vs. 37.4%), 서울(54.8% vs. 38.9%), 대전·세종·충청(54.1% vs. 41.6%)에서 ‘동의’ 응답이 ‘비동의’ 보다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광주·전라(30.1% vs. 63.2%)와 경기·인천(39.6% vs. 55.1%)에서는 추미애 법무부장관 사퇴 주장에 대해 ‘비동의’ 응답이 많이 나타나 대비됐다.

 

연령대별로는 60대(동의 67.3% vs. 비동의 28.0%)와 20대(56.8% vs. 36.8%), 70세 이상(54.3% vs. 40.5%)에서는 ‘동의’ 응답이 많았다.

 

하지만 40대(31.6% vs. 65.5%)에서는 ‘비동의’ 응답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30대(46.8% vs. 47.3%)와 50대(43.2% vs. 50.4%)에서는 동의 여부가 팽팽하게 갈렸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동의 53.9% vs. 비동의 44.0%) 중에서는 ‘동의’ 응답이 많았지만, 여성(44.1% vs. 47.5%) 중에서는 ‘동의’, ‘비동의’ 응답이 비등하게 집계됐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성향자(동의 73.5% vs. 비동의 24.8%) 중에서는 동의 쪽으로 쏠렸는데, 진보성향자(22.2% vs. 72.1%)에서 비동의 쪽으로 많이 몰렸다.

 

그런데 중도성향자(58.9% vs. 37.3%) 10명 중 6명 정도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됐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9월 15일(화)에 전국 만18세 이상 남여 500명(응답률 5.9%)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