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한국, ‘코로나 안전국가’ 세계 3위”

가 -가 +

이경남 기자
기사입력 2020-09-18 [10:34]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는 3일, 한국이 코로나19 100대 안전국가 중 3위로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포브스지는 홍콩 기반의 씽크탱크 DKG(Deep Knowledge Group)의 연구보고서를 인용해 ‘한국이 코로나19 100대 안전국가중 3위’라고 보도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전 세계 250개국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관련된 경제, 정치, 보건·의료의 안전성을 평가했다.

 

방역효율성, 위기대응능력 등 6개 카테고리, 30개 지표, 140개 변수에 대해 빅데이터 기법을 활용, 분석·평가해 각국의 안전점수를 산출한 것이다.

 

지난 6월 최초 발표에 비해 방법론, 지표, 데이터 등을 보강해 9월 보고서를 발표한 것으로 한국은 당초 10위에서 7단계 상승, 3위를 기록했다. 1위는 독일, 2위는 뉴질랜드다.

 

홍 부총리는 “이 순위는 코로나19 단순 확진자 수나 사망자 수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측면에서 국가별 코로나19 대응능력을 수치화했다는 점에서 또 다른 의미를 지닌다”며 “한국은 방역효율성(3위), 거버넌스(4위) 등을 비롯해 6개 분야에서 전반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한국은 전 세계에서 인구밀도가 높은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방역성과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홍남기 부총리는 “코로나 대응 관련, 방역과 경제회복 간 긴밀한 상관관계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국가별 순위에서 보듯이 우리나라를 포함, 주요 선진국 상당수가 코로나19 대응 안전도가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IMF는 지난 6월 세계경제전망(WEO) 수정치를 발표하면서 4월 대비 평균 1.9%p 감소로 제시했는데, 이번 순위와 비교한 결과 ‘코로나19 안전 우수국가들이 상대적으로 경제적 피해를 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 부총리는 “이는 방역대응 뿐만 아니라 거버넌스, 보건·의료체계, 위기대응 능력 등 전반적 국가별 대응능력을 평가한데 의미가 있다”며 “독일·호주 등 확진자가 많고 치명률이 높은 국가라도 충분한 대응여력 확보 및 적극적인 경제회복 조치 등이 있는 경우 상위권에 분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평가했다.

 

우리나라는 8월 중순부터 2차 감염이 확산될 우려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전 국민적인 방역노력과 함께 추경 등 민생대책 및 경제회복 노력이 반영되면서 순위가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를 제어하기 위한 방역을 철저히 하는 한편, 그간 발표한 민생안정·경기회복 대책을 토대로 방역과 경제를 함께 챙기며 더 안전한 국가를 만들어 가는데 좌고우면 없이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이경남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