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 본격 추진

가 -가 +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14:27]

 

▲ 해남군청사/사진=해남군     ©사진=해남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해남군은 영아의 건강한 출발을 지원하는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사업은 보건복지부 ‘포용국가 아동정책’에 따라 아동 건강의 시작점인 임신단계부터 영아의 건강한 출발을 지원하기 위해 시범적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전문 간호사와 사회복지사가 임산부 가정에 찾아가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서비스를 신청하면 출산 후 8주 이내 1회 가정방문을 통해 산모‧신생아 건강평가, 우울평가 및 정서적 지지, 모유수유, 육아환경 교육 등 전반적인 양육 상담 서비스가 이뤄진다.

 

또한 지속방문이 필요하면 아동이 2세가 될 때까지 지속적인 방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남군에 거주하는 임산부라면 누구나 군청(인구정책과 출산장려팀) 방문 또는 전화를 통해 신청을 할 수 있다.

 

코로나 19 발생상황을 고려해 임산부 가정방문 시에는 방역마스크 착용, 발열여부 확인, 일회용 장갑 착용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이뤄지고 있으며, 가정방문이 어려운 경우 전화나 화상을 통해 비대면 건강관리 상담을 제공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을 통해 생명의 시작에서부터 건강한 출발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며 “아이가 있는 엄마들의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