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MB필터 사용’ 마스크, 9억 넘게 팔려

홍정민 의원, “마스크는 방역필수품...오인케 하는 판매 안 돼”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0-09-24 [11:30]

  © 홍정민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지난 8월25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중국산MB필터*’로 제작된 마스크를 국내 생산인 점을 강조해 원산지를 오인케 한 이유로 10개 홈쇼핑사업자에게 ‘권고’ 조치를 내린바 있다.

 

*MB필터(멜트블로운 필터) - 마스크 내부 필터로 쓰이는 핵심 원자재로 비말차단에 중요한 역할을 함.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홍정민 의원(고양시  병)이 방심위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권고 처분을 받은 10개 홈쇼핑은 CJ 오쇼핑 플러스, GS SHOP, 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 +Shop, 롯데홈쇼핑, 롯데OneTV, K쇼핑, SK스토아, 쇼핑엔티, W쇼핑이다.

 

이들이 홈쇼핑 판매를 통해 올린 매출은 약 9억3천만 원으로, 현대홈쇼핑(약 2억 9천3백만 원)이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롯데홈쇼핑(약 2억 1천3백만 원), CJ 오쇼핑 플러스(약 1억 2천2백만 원)가 뒤를 이었다.

 

당시 ‘방심위’ 회의록을 살펴보면, 강상현 위원장과 박상수 위원은 법정제재도 검토 가능하지만 이번 건에 한해서만 ‘권고’조치를 내리는 것으로, ‘마스크에 대한 신뢰가 중요한 코로나19 상황에서 소비자를 속이는 판매행위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홍정민 의원은 “모든 국민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생활의 불편함도 감수하고 있는 상황에서, 방역필수품인 마스크로 소비자를 오인케 해서 이익을 취하는 판매행위는 절대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번 방심위 국정감사에서 확실한 재발방지 대책을 강력하게 촉구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