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녹화, 추운 지방에서 자라는 ‘자작나무 식재’ 적절한가?

주철현 의원 “산림청의 ‘산림녹화’, 기후변화에 대응 못 해”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0-10-16 [11:12]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산림청이 추진하는 ‘산림녹화사업’이 기후변화 대응에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경제림으로 시장에서 주목을 받는 낙엽송 조림면적도 감소하고 있어, 목재 자급률을 반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도 함께 받고 있다.

 

국회 농해수위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이 산림청 산림녹화사업 수종별 조림현황을 분석한 결과, 47년간 국가에서 심은 총 산림면적은 284만ha에 680만 그루를 심었다.

 

수종별로는 침엽수 132만ha에 398만 그루, 활엽수 152만ha에 280만 그루를 심었다.

 

침엽수로는 낙엽송, 잣나무, 리기다소나무 순이었다. 활엽수로는 이태리포플러, 밤나무, 현사시나무 순으로 많이 심었다.

 

한편 환경부가 지난 7월 발표한 ‘한국기후변화평가보고서 2020’에 따르면, 2080년에는 소나무 숲이 현재보다 15%가 감소하고, 2100년에 남부는 아열대림으로, 중부는 난대림으로, 침엽수는 강원 산간지역에서만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산림청은 환경부의 예측과 달리 2008년부터 2017년 사이에 침엽수 대표 수종인 소나무를 가장 많은 4만4천ha, 잣나무도 1만1천ha나 심었다.

 

더욱이 북한이나 북유럽 등 추운 지방에서 자라는 자작나무를 1998년부터 2019년까지 3만1,100ha나 심으며, 기후변화에 역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국내 목재 자급률도 2000년 5.7%에서 2019년 16.6%로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경제림으로 주목 받는 낙엽송 조림면적도 제1차 14만4천ha에서 제2차 22만ha로 정점을 찍고, 제3차 3만9천ha, 제4차 1만3천ha, 제5차 1만2천ha로 계속 줄이며 목재 자급률 향상 정책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

 

주철현 의원은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황폐해진 산림에 처음에는 속성수종과 사방수종 위주로 녹화사업을 해 국토의 65%인 산림에 나무 심을 장소가 없을 정도로 조림정책은 성공한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조림정책이 경제수종과 기후변화에는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어, 근본적 정책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