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세계 최고 기술력 자랑…"배터리로 만드는 더 나은 미래"

가 -가 +

최효정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06:49]

 


LG화학이 세계 최고의 배터리 기술력을 자랑한다.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오는 21일부터 사흘 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인터배터리 2020’에서다. 국내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차전지 산업 전문 전시회다.

 

LG화학은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과학과 삶을 연결한다는 새로운 비전 하에 세계 배터리 시장 1위의 비결인 기술력과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198개 참가업체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315m2의 LG화학 부스는 ▲배터리 혁신 기술을 소개하는 코어존 ▲기술과 삶이 연결된 다양한 배터리 제품을 소개하는 모어 파워풀존·모어 이피션시존·모어 스타일리시존으로 구성된다.

 

코어존에서는 라미&스택 제조기술, 안전성 강화 분리막, 소재 기술, 냉각 일체형 모듈 등 배터리의 성능과 안전을 극대화하는 핵심 기술을 전시한다.

 

모어 파워풀존에서는 LG화학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킥보드·가전 등의 발전사를 볼 수 있다. 특히 기존 대비 에너지밀도 16%, 주행거리 20% 향상되는 전기차 배터리 '롱-셀(Long-Cell)' 등을 선보인다.

 

모어 이피션시존에는 에너지를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ESS(에너지 저장장치) 배터리 제품이 전시된다. 특히 전력망·상업용과 가정용 등 다양한 용도로 구분된 배터리 제품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에너지 절감에 기여할 수 있는 ESS 배터리 기술력을 소개한다.

 

모어 스타일리시존에서는 자유로운 디자인으로 유연하게 설계된 배터리 제품이 소개된다. 높이를 낮게 만든 전기차용 로우-하이트 배터리 모듈, 전기 스쿠터용 교체형 배터리 기술 등 최종 어플리케이션의 디자인까지 고려한 LG화학의 최신 배터리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더불어 서스테인어빌리티존과 넥스트제네레이션존을 꾸려 배터리 사업에서 LG화학만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노력과 차세대 배터리 기술 등으로 과학이 우리에게 줄 수 있는 더 나은 미래를 펼친다.

 

그린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배터리 생산, 폐 배터리를 활용한 재활용 사업, 책임있고 투명한 배터리 원재료 공급망 관리를 설명하고 리튬황·전고체·장수명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최근 무인기에 탑재돼 시험 비행을 성공한 리튬황 배터리의 실물도 공개된다.

 

LG화학 관계자는 "LG화학이 배터리 세계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던 주요 기술력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 등을 총망라하는 내용으로 구성했다"며 "현장에서 현재의 다양한 배터리 제품과 기술 뿐 아니라 리튬황 등 미래를 이끌어가는 LG화학의 차세대 배터리까지 만나볼 수 있다"고 말했다.

최효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