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읍, 광주 군 공항 이전 반대 읍면 릴레이 시작

군 공항 반대 범대위, 주민자치위원회 합동으로 결의대회 실시

가 -가 +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15:21]

 

 사진=무안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위원장 박문재, 이하 범대위)와 무안읍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이향만)는 지난 21일 주민자치센터 앞에서 합동으로 광주 군 공항 무안군 이전 반대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두 단체는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 반대 필요성에 대하여 설명하고, 결의문을 낭독하는 등 반대 의사를 강력히 표명했다.
 
이향만 주민자치위원장은 “광주 군 공항 이전 사업은 기부 대 양여방식으로 국가 예산지원이 없고 사업이 지연되거나 중단될 경우 돌이킬 수 없는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며 "무안읍에서는 주민자치위원회가 앞장서 군 공항 이전 바로알기 홍보활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박일상 범대위 총괄본부장은 “군 공항 이전은 지역 주민이 반대하면 국가가 나서서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 없도록 법으로 규정되어 있어 군민이 함께 힘을 합치면 막아낼 수 있다”면서 “앞으로 군 공항 이전 반대에 뜻을 함께 하는 단체들과 결의대회를 릴레이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