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단풍, ‘궁궐과 왕릉’에서 즐기다!

가 -가 +

김병수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14:27]

  © 창덕궁 관람정 전경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궁궐과 조선왕릉은 도심 속에 있으면서도 가을 단풍을 구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손꼽힌다.

 

그중에서도 가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으뜸의 장소로는 ▲ 창덕궁 후원, ▲ 창경궁 춘당지 주변, ▲ 덕수궁 대한문~중화문 간 관람로, ▲ 남양주 광릉, ▲ 서울 태릉과 강릉, ▲ 고양 서오릉 등이 대표적이다.

 

이밖에도 고풍스런 고궁의 멋과 아름다운 단풍은 궁궐과 조선왕릉 어디를 가더라도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조선왕릉, 세종대왕유적 - 월요일 휴일 / 경복궁, 종묘 - 화요일 휴일

 

올해 단풍은 이번 달 20일경부터 시작되었으며 11월 20일까지 대략 한 달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월 말에서 11월 초쯤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궁궐 내 문화행사가 대폭 줄어들어 관람객들의 즐길 거리가 줄어든 것이 예년보다 아쉬운 점이다.

 

그러나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해 피로도가 높아진 국민이 궁궐의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하며 잠시나마 마음에 여유를 찾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자체로도 의미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이용객 간 2m 이상 거리 두기’, ‘산책길 내 일방통행하기’, ‘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시 마스크 꼭 쓰기’ 등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를 관람객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직원들 역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입구마다 손 세정제를 비치하는 등 안전하고 청결한 궁능 관람시설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