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건설분야 청년창업 지원 속도 낸다

가 -가 +

김혜은 기자
기사입력 2020-10-29 [18:51]

  ©


(시사코리아-김혜은 기자) 포스코건설은 지난 28일 인하대학교와 공동으로 개최한 차세대 건설분야 스타트업(STARTUP)’ 경진대회서 미래 건설산업을 견인할 예비창업자 3개팀을 최종 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차세대 건설분야 스타트업 경진대회는 건설분야의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이 안정적인 여건에서 창업할 수 있게 지원하기 위한 포스코건설의 대표적 사회문제해결형 사회공헌활동이다.

 

금년 대회의 최종 선정된 팀은 XR 솔루션 IHAE 비구조요소 등 3개팀으로 ‘XR 솔루션팀은 XR(eXtended Reality:확장현실)기술을 활용해 중장비와 같은 건설기계가 현장에 투입되기 전 작업환경에 대해 시뮬레이션을 통해 현장 안전관리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IHAE’팀은 층간소음 저감을 할 수 있는 진공 단열재 및 소음차단재를 개발 중이며, ‘비구조요소팀은 종전 천정 내장재를 고정시키는 행어를 개량해 지진이나 태풍시 내장재 탈락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는 아이디어를 사업화하고 있다.

 

이들 3개팀은 창업지원금 300만원을 지원받고, 인하대와 연계된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해 제품개발을 위한 창업 컨설팅 지원을 받는다. 아울러, 포스코건설은 성과가 입증된 제품에 대해선 건설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스타트업 경진대회는 첫 대회와 달리 참가대상을 전국으로 확대해 청년들의 참여기회를 늘림으로써 청년 창업자들의 높은 주목을 받았다.

 

포스코건설 임직원과 인하대학교 창업지원단으로 구성된 창업지원 멘토단은 지난 7월 결승진출 6개팀을 대상으로 약 3개월 간에 걸쳐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작업과 현장 테스트 지원 등 대회준비 지원을 해왔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건설분야 청년창업은 기존기업들의 진입장벽과 법 기준 충족 등에 따른 애로가 많다면서 건설분야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보다 쉽게 창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청년일자리 해소에도 앞장서고, 건설현장에 필요한 요소기술들도 확보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은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