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강제징용, ‘일본 전범기업’ 배상·사과해야”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11:51]

  © 정호진 수석대변인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의당은 30일, 한국인을 강제징용 했던 일본 전범기업에 배상과 사과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은 우리 대법원이 일제 강점기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일본 전범기업이 배상하라고 판결한지 2주년이 된 날이다. 2년이 지났지만 일본 전범기업들은 배상은 물론,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 또한 한국인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빌미로 수출규제 조치 등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며 여전히 적반하장식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리 법원이 강제징용 배상을 거부하고 있는 일본제철에 이어 미스비시중공업에 대해 압류명령문 공시 송달을 결정했다. 조만간 국내 자산 매각에 돌입할 예정이다.

 

정 수석대변인은 “환영할 조치이나 이미 고령의 원고 다섯 분 중 두 분이 사망한 것을 고려한다면 보다 조속한 판결 이행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는 과거사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죄부터 시작된다는 지적이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전향적인 태도 변화 없이 한일 양국 관계는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다는 점을 일본 정부는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주요 일원으로서 우리법원의 판결을 조속히 존중해야 한다. 남은 것은 일본정부의 결단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