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로 바이러스’ 주의보!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15:40]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추위가 시작되면 호흡기 질환이 많이 발생한다. 여기에 더해 ‘소화기 질환’도 겨울철에 유행한다고 한다.

 

특히 노로 바이러스는 11월부터 기승을 부린다.

 

식품의약품 안전처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노로 바이러스 식중독은 매년 평균 52건이 발생했고, 날씨가 추워지는 11월에서 봄 사이 집중적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기온이 점차 내려가고 있는 요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노로 바이러스란 인체 내 급성 위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이다.

 

기존 식중독 바이러스들과는 다르게, 기온이 낮을수록 더 활발하게 움직이는 특성이 있다.

 

특히 영하 20도 이하의 낮은 온도에서도 오랫동안 생존할 수 있고, 단 10개의 입자로도 감염시킬 수 있을 만큼 아주 강력하다.

 

더욱 무서운 사실은 노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에선 맛과 냄새에 변화가 없다.

 

보통 상한 음식에선 냄새가 나고 맛도 달라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노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에선 이런 게 없다는 얘기다.

 

또, 노로 바이러스는 낮은 온도에서 생존하지만 높은 온도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다.

 

60도에서 30분 동안 가열해도 감염성이 유지되고, 수돗물의 염소 농도에서도 불활성화 되지 않을 정도로 저항성이 강하다.

 

그렇다면 이 노로 바이러스에는 어떻게 감염되고, 감염될 경우 어떤 증상이 나타날까?

 

우선 노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먹었을 때, 환자와 접촉했을 때, 그리고 환자가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와 문고리를 만진 경우에도 감염 될 수 있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하루 이틀의 잠복기를 거쳐 구토와 설사 그리고 복통을 동반해 열이 나면서 두통도 심해진다.

 

노로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손을 자주 씻고, 감염 됐다면 다른 사람의 식사를 준비하는 것도 안 된다.

 

또, 구토와 설사 같은 증상이 없어진 후에도 이틀 정도는 사람과의 접촉은 피하는 게 좋다.

 

노로 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에는 특정한 약이 없다.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되는데, 다만 구토나 설사 증상이 너무 심하면 지사제나 위장약 등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아울러 이온 음료나 보리차를 먹어 수분을 보충해주면 탈수 방지에 도움이 된다.

 

음식물은 조금씩 자주 먹고 소화가 쉽고 부드러운 음식이 좋다.

 

마지막으로 강한 양념이나 기름진 음식, 설탕이 많이 들어있는 식품은 구토와 설사를 악화시키는 등 장을 자극할 수 있어 피해야 한다.

 

겨울철 식중독 예방 3원칙은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안전수칙 생활화로 노로 바이러스 예방하자.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