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산림청 산림신품종 재배단지 시범사업 선정

국비 25억 원 투입, 고소득 산림작목 5ha 조성

가 -가 +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17:51]

 

▲ 해남군청사 전경.     ©사진=해남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해남군(군수 명현관)이 산림청 주관 2021년 산림신품종 재배단지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산림신품종 재배단지 시범사업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주민 소득 증대를 위해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 산림신품종 재배단지를 조성한 후 시군에서 결성한 사회적 협동조합에 운영권을 위탁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2018년부터 2021년까지 매년 2개소씩 총 8개소를 선정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해남군과 세종시가 선정됐다. 사업비 25억원은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해남군은 내년부터 배지 표고버섯, 두릅․음나무 등 고부가가치 산림신품종의 재배단지를 조성하는 한편 사회적 협동조합을 결성하는 등 산림분야 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사업예정지는 현산면 구시리 일원 5ha 국유림으로 2022년까지 관리동, 재배온실, 작업동, 포지 등을 조성한다.

 

특히 이번 사업의 중심이 되는 임업인, 지역주민 등으로 사회적 협동조합을 구성해 생산․판매 등 운영 권한을 부여하게 됨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과 임업인 소득기반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산림신품종 재배단지가 해남 임업 저변 확대에 큰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 내 양질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과 지역주민이 상생하는 성공적인 사회적 협동조합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사업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