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 수주, 목표 ‘300억 불’ 달성

가 -가 +

김병수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12:47]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는 11.26일부로 올해 해외건설 수주액이 코로나19 등 여러 어려움 속에도 300억 불을 넘겼다고 밝혔다.

 

올해 해외건설 수주는 코로나19 위기 속에 저유가, 세계경기 불확실성 증가로 인한 발주공사 연기·감소와 국가별 봉쇄조치 등에 따라 당초 부정적인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20.6월 정부는 해외수주 위축에 대비한 적극적 보완책으로서 ’20년 해외수주 300억 불을 목표로 「해외수주 활성화 방안」을 대외경제장관회의를 통해 마련하였고, 그간의 해외수주 하락세를 반등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의지를 담아 전방위적인 수주 지원 노력을 기울여 왔다.

 

우리 해외건설업체와 정부, 공공기관이 ‘팀코리아(Team Korea)’를 이루어 총력을 다 한 결과, 중동지역 대규모 토목·플랜트(산업설비) 수주를 시작으로, 11월 중남미지역 대형 인프라사업 수주까지 최종적으로 해외수주 300억 불을 넘기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번 해외건설 수주액 302억불의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아시아(35.6%)·중동(34.3%)이 여전히 해외건설의 주요 시장을 차지하는 가운데, 중남미 지역의 수주규모가 크게 늘었다.(중남미 비중 : ‘19 0.6%(1.3억불) → ‘20 23%(68.9억불))

 

* 중남미 주요수주 : 멕시코 도스보카즈 정유공장(37억 불), 파나마 메트로(28.4억 불) 등

 

공종별로는, 플랜트(산업설비) 수주가 절반 이상(56.9%)으로 여전히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나,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 운영유지 사업(7,580만 불), 태국 3개 공항 연결 고속철도 감리(514만 불) 등 사업영역을 다각화하는 성과를 도출하였다.

 

* 해외건설 공종별 비중(11.26 기준) : 산업설비(56.9%), 토목(22.7%), 건축(15.5%), 엔지니어링(2.5%), 전기(2.2%), 통신(0.2%)

 

투자개발사업(PPP)의 경우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 운영유지 사업(7,580만 불) 등 신시장 개척의 성과가 있었으며, 올 한해 한-방글라데시 플랫폼 등 정부 간 협력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성과가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년도 수주 중 눈여겨볼 사항은, 파나마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발주한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사업’을 우리기업이 수주하여 파나마시티의 교통난 해소에 기여할 계획이다.

 

멕시코에서 ‘도스보카즈 정유공장’의 경우, 우리기업의 기본설계(FEED) 역량을 바탕으로 시공(EPC)까지 수주했다.

 

사우디·우즈벡에서는 우리기업이 시공(EPC)에 머물지 않고, 기본설계(FEED)까지 수주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폴란드에서도 바르샤바 신공항 컨설팅사업의 전략적 자문사로 선정(인천국제공항공사)되는 성과도 거뒀다.(‘20.12월 계약예정)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