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스마트기술 분야 표준’ 협력 강화

가 -가 +

김병수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13:47]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및 소재·부품·장비산업 강국인 독일과의 표준화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양국 전문가 교류의 장이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1월 26일, 미래차 등 스마트기술 분야 전문가 40여 명이 참석(독일 전문가는 영상 참가)한 가운데 ‘2020 한-독 표준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해부터 독일 국가표준 대표기관과 표준 협력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양국 전문가 간 기술 개발 및 표준화 추진 상황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미래차 등 스마트기술 분야의 한-독 양국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조 강연’과 ‘기술 발표’로 진행되었으며, 코로나19 상황으로 독일 측 전문가들은 영상으로 참여하였다.
 
비엠더블유(BMW) 코리아 마티아스 하텔(Matthias Hartel) 기획전략총괄 대표가 ‘독일 자동차 기업이 그리는 미래 모빌리티’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시작했다.
 
한국 측 기조강연을 맡은 엘에스 일렉트릭(LS ELECTRIC) 이정준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우리나라의 스마트제조 기술 보급 전략 등을 소개하며, 스마트공장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독일 현지에서 영상으로 마지막 기조 강연을 펼친 프라운호퍼 아이에스아이(ISI) 연구소 악셀 티엘만(Axel Thielmann) 대표는 ‘독일의 신기술 개발 전략’을 소개했다.
 
또한, 양국 전문가들은 스마트제조, 자율주행 플랫폼,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표준화 기술 발표를 통해 기술 개발 및 표준화 추진상황을 공유했다.
 
보쉬 코리아(Bosch Korea) 하희탁 이사는 보쉬의 인더스트리 4.0 프로젝트에서 산업용 5G 등을 적용한 독일 사례를 소개했다.
 
토르드라이브(ThorDrive) 계동경 대표는 자율주행 플랫폼 서비스 구현에 관한 여러 유스케이스를 바탕으로, 미래 이동수단의 혁신을 가져올 자율주행차 서비스 모델을 제시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코로나19 확산과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로 새로운 표준이 어느 때보다 필요해지고, 기술 선도국과의 표준 협력이 더욱 중요해 지고 있다“면서 “오늘 컨퍼런스에서 논의된 한-독 표준화 기술을 국가표준, 국제표준으로 발전시켜 우리나라가 뉴노멀 시대에도 글로벌 제조 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