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전세계서 미래 성장동력 찾는다…글로벌 이노베이션 콘테스트 개최

가 -가 +

최효정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09:05]

     

 

LG화학이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전 세계에서 지속가능한 혁신 기술을 찾아 나선다.

 

LG화학은 국내외 유수의 대학 및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제3회 글로벌 이노베이션 콘테스트(GIC)'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우수한 혁신 기술을 발굴하기 위해 국내 화학업계 최초로 전 세계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기술 공모전이다.

 

LG화학은 오는 25일부터 3월31일까지 에너지(Energy), 지속가능(Sustainability), 미래소재(Advanced Material), DX(Digital Transformation) 등 4개 분야에서 혁신 기술 아이디어를 접수 받을 예정이다. 올해는 특히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한다'는 비전에 맞춰 지속가능·DX 분야를 신설했다.

 

에너지 분야는 전기차를 비롯한 이-모빌리티용 배터리의 성능과 수명,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차세대 양극재, 고체 전해질을 주제로 아이디어를 모은다.

 

지속가능 분야에서는 식물 등 생물 자원을 원료로 친환경 플라스틱을 개발하는 화이트 바이오, 재생 플라스틱을 비롯한 리사이클링, 에너지 절감 및 폐기물·탄소배출 저감 등을 주제로 한다. 더불어 단백질을 개조해 뛰어난 기능을 갖게 하는 단백질 공학, 신약 발굴 등 생명과학 부문의 최첨단 기술도 모집한다.

 

미래소재 분야는 인공위성과 자동차 등의 첨단 단열재로 각광받는 에어로겔 등 슈퍼 단열재, 고탄성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의 일회용 장갑, 열에 강하고 단단하면서도 가벼워 자동차 경량화 소재로 활용되는 열경화성 소재, 차세대 플라스틱 공정 및 설계 등이 주제다.

 

DX 분야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실험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하는 실험실 자동화와 관련된 아이디어를 모집한다.

 

이 외에도 혁신적인 솔루션이 필요한 분야에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다. 차세대 혁신 기술 개발 및 산학협력 연구 성과 창출에 관심이 있는 국내외 석학 연구진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공모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기술 제안서를 제출하면 참여가 완료된다.

 

LG화학은 내부 전문가 및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각 사업본부의 중장기 전략과 실질적인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연구 과제를 선정하는데 초점을 둘 계획이다. 또 해당 기술의 혁신성과 상용화 가능성 등을 고려한 제안서 평가를 통해 최종 과제를 선정한다. 이는 오는 7월 중 지원자에게 개별 통보된다.

 

최종 과제로 선정된 대학 및 연구기관에는 연구 기간 중 국내 화학기업 최대 규모인 연간 최대 15만달러의 연구 개발비와 더불어 효과적인 과제 진행을 위한 LG화학의 기술 교류 및 연구원 파견 등 기회를 제공한다.

 

LG화학은 지난 2018년부터 학계 및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글로벌 이노베이션 콘테스트를 진행, 하버드·스탠포드·MIT 등 해외 유명 대학에서 30여개의 혁신 과제를 선발해 연구 과제 비용과 기술 교류 등을 지원하고 있다.

 

LG화학 CTO 유지영 부사장은 "LG화학이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학계와 협력해 연구 개발 단계의 혁신 기술을 발전시키고 미래 사업을 개발해 나가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LG화학이 보유한 강점과 외부의 기술 역량을 연결해 미래의 고객을 감동시키는 혁신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국내 대학 신임교수를 대상으로 한 연구과제 공모도 진행한다. 오는 2월1일부터 3월31일까지 LG화학의 사업분야와 연관된 혁신 기술을 모집한다. 선정된 교수진에는 연간 최대 8000만원의 연구 개발비를 지원한다.

최효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