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13만 6천대’ 보급

가 -가 +

김병수 기자
기사입력 2021-01-22 [12:38]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부는 친환경 차 시대를 목표로 ‘전기차와 수소차 공급’을 대폭 늘리고, 성능과 환경성에 따라 보조금 체계도 개편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기준 전기차나 수소차 같은 친환경 자동차 등록 대수는 82만대를 넘었다.

 

한 해 전인 2019년보다 36% 증가한 수치다.

 

정부는 올해도 대기환경 개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 물량을 대폭 확대한다.

 

우선, 전기차 지원을 지난해 9만9천 대에서 12만1천대로 확대한다.

 

지난해 1만 대를 보급했던 수소차 역시 지원규모를 49.2% 늘려 1만5천 대 보급할 계획이다.

 

또한, 친환경 자동차 보급에 맞춰 전기차 충전기 3만1천 500기와 수소충전소 54기를 추가 구축해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보조금 체계도 친환경차의 성능과 환경성에 맞춰 전면 개편된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수요가 높은 초소형 화물차 보조금은 현재 512만 원에서 600만 원으로 상향되고, 전기 택시는 보조금 200만 원이 추가 지원된다.

 

특히, 차고지와 교대지에 급속충전기를 설치해 충천 편의를 높일 방침이다.

 

차량 성능향상을 유도하기 위해 고성능 고효율 중심으로 정부 보조금도 차등 지급된다.

 

동절기 성능 개선을 위해 저온 주행거리가 우수한 차량에 최대 50만 원의 인센티브가 지급되고, 성능에 따라 국비 보조금에 비례해 지방비 보조금을 차등화해 모델별 지원액 차등 폭을 확대할 계획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가격 구간별로 보조금 지원기준을 0~100%까지 차등화해 차량 가격인하 및 보급형 모델 육성을 유도하고,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초소형 전기 화물차 보조금을 확대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기 버스와 전기 화물차를 각각 1천 대와 2만5천 대 보급하고, 수소 충전소 운영여건 개선을 위해 적자운영 충전소는 수소연료 구입비 일부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