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력 애로센터’ 활용 취업지원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1-01-25 [14:11]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1월 25일(월) 구직·구인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구직자와 중소기업의 인력수급 불일치 해소를 위해 ‘기업인력 애로센터 활용 취업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기업인력 애로센터는 청년 등 구직자와 구인 중소기업의 수요를 현장 맞춤형으로 제공하기 위해 ‘17년 3월부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16개 지역본부에 설치해 중소벤처기업과 구직자의 일자리 매칭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운 가운데 취업시장의 환경변화에 맞춰 기업인력 애로센터를 중심으로 구직자 직무교육, 현장코칭 실습, 취업컨설팅과 중소기업에 취업 연계를 차질 없이 지원해 ‘20년에 총 3,521명의 취업 성과를 시현했다.

 

지역 현장의 맞춤형 취업지원 강화를 위해 ‘21년 사업규모를 전년 대비 14.9% 증가한 100억 원으로 확대해 다양한 분야의 구직자와 중소벤처기업 간 연결자로서 일자리 매칭을 지원한다.
 
올해 추진할 주요사업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구직자 직무교육 및 취업매칭 지원

40·50대 연령층의 취업자 수 감소와 중소기업의 인력 부족율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기존 청년 구직자 취업지원에 추가해 경력직 구직자를 위한 중년·신중년을 대상으로 하는 취업 컨설팅을 신설하고 지역 주력산업과 전통 중소기업으로의 인력 유입을 촉진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에 취업 의사가 있는 군 장병 중심으로 직무와 취업역량 제고를 위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전역 후 바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코로나19에 따른 채용시장의 변화된 구인방식에 맞춰 ‘비대면·온라인 일자리 박람회’를 구직자·구인기업 대상을 주제별로 특화하여 개최하는 등 일자리 매칭을 위한 ‘만남의 장’도 확대한다.

 

② 대·중소기업 상생일자리 프로그램 운영

대기업의 우수한 교육·훈련 인프라를 활용해 청년 구직자에게 직무역량교육을 실시한 후 대기업 협력 중소기업에 즉시 취업할 수 있도록 대기업(중견기업)과 협력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올해는 비대면·온라인 분야 경제성장 추세를 고려해 채용수요가 많은 정보통신 분야 대기업 사업단을 추가로 발굴·운영함으로써 취업성과를 제고할 계획이다.

 

③ 현장코칭 숙련인력 양성·공급

명장 등 기술·경영 외부 전문가를 활용해 구직자에게 현장에 특화된 1:1 현장코칭과 실습을 집중 지원해 청년들이 숙련인력으로 빠르게 안착하도록 돕는다.

 

특히 관계부처와 협업해 금융분야 퇴직 전문인력은 중소기업의 재무회계와 경영개선 관리분야에 과학기술분야 퇴직인력은 기업부설연구소 등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현장코칭 전문가를 파견해 지원한다.

 

④ 스마트 제조기업 일자리패키지 지원

정부의 스마트 제조혁신 고도화 추진 전략에 따른 스마트공장 도입기업의 원활한 전문인력의 양성과 공급을 위해 ‘스마트 제조기업 일자리패키지’ 사업을 신설했다.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에 40대 경력직 구직자를 중심으로 구직자와 구인기업 간 ‘취업매칭-스마트공장교육-사후관리’까지 일괄 지원한다.

 

참여기업에는 훈련수당 월 60만 원, 구직자에게는 교육참가비 월 20만 원씩 최대 3개월 동안 각각 지급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벤처기업과 구직자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업인력 애로센터 누리집(//job.kosmes.or.kr)’에 신청하거나 전화(1899-3001)로 문의하면 된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