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코로나19 의료진에 방한용품 전달

가 -가 +

배선규 기자
기사입력 2021-01-26 [18:18]

  

 

(시사코리아 배선규 기자) 롯데홈쇼핑은 지난 25일 코로나 19 의료진 300명에게 5천만 원 상당의 방한용품과 위생용품을 전달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쓰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에 따라 추운 날씨에 야외 선별검사소 등 어려운 환경에서 근무하는 의료진들을 돕기 위해 서울시가 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지정한 ‘동부시립병원’의 의료진 300명을 대상으로 방한용품을 전달하게 됐다.

 

동부시립병원 강당에서 진행된 이날 전달식에는 윤지환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을 비롯해 김석연 동부시립병원장, 소윤섭 진료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구스다운 패딩, 코트를 비롯한 방한용품과 손소독제 등 총 5천만 원 상당의 지원 물품을 전달하며 격려 인사를 전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사내 임직원들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이 소외계층 어린이를 위해 ‘목도리 키트 만들기‘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등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해 비대면 봉사활동도 이어나가고 있다.

 

윤지환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코로나 19 방역을 위해 힘쓰고 계신 의료진들께 감사의 마음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방한용품을 전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비롯해 코로나19로 고생하시는 분들을 위해 실질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선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