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중기부, ‘지식재산 이용’ 재창업 지원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1-01-27 [11:18]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특허청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우수 지식재산(IP)을 이용하여 (예비)재창업자의 성공적인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2021년 IP제품혁신 지원사업(중소벤처기업부 협업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특허청과 중기부가 협업을 통해 우수 IP의 제품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술적 문제들을 해결하고 시제품 제작과 기술 보호, 투자유치, 판로개척 지원 등 사업화 과정을 통합 지원하는 것이다.

 

재창업 7년 이내 기업(예비창업자 포함)을 대상으로 시행하며,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2월 8일부터 2월 25일까지 K-Startup 창업지원포털(www.k-startup.go.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IP제품혁신 지원사업(구 지식재산 활용전략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이 보유한 우수 지식재산의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특허청에서 2012년부터 시행 중인 사업이다.

 

올해부터는 중기부, 지자체, 창조경제혁신센터 등과 함께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후속지원을 다양화함으로써 기업지원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협업사업을 추진 중이다.

 

중기부의 ‘재도전 성공패키지’ 사업과 함께하는 본 협업사업은 지원내용에 따라 신제품기획, 문제해결, 제품고도화 과제로 구분된다.

 

30개 재창업 기업을 대상으로 과제별 최대 110백만 원 규모의 지원이 이루어진다.

 

세부적인 지원내용을 살펴보면, 특허청(한국발명진흥회)이 특허 분석정보를 활용해 지원대상 기업의 IP제품화와 관련된 기술적 문제들을 해결한다.

 

중기부(창업진흥원)가 사업화자금 지원을 통해 개선된 기술의 검증(목업* 및 시제품 제작)과 특허·디자인 출원 등을 지원하며, 최종적으로 투자유치와 판로개척을 희망하는 기업에게 투자유치 설명회 및 공공조달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 목업(mockup): 제품 디자인 평가를 위하여 만들어지는 실물 크기의 정적모형

 

특허청 관계자는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지원내용을 상호 보완함으로써, 효율적인 예산집행과 함께 기업지원의 시너지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창업기업이 보유한 IP의 사업화를 촉진시킬 수 있도록 향후 협업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