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터로 만든, ‘반값’ 주택?

가 -가 +

김병수 기자
기사입력 2021-02-17 [15:20]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미국 뉴욕 부동산 분양정보에 눈에 띄는 매물이 나왔다.

 

방 3개, 욕실 2개.

 

전용 차고도 있다.

 

약 40평에 달하는 전원주택이다.

 

우리 돈으로 약 3억 5천만 원에 분양을 한다고 한다.

 

뉴욕 시세로 이런 집을 구하려면 7억 원은 필요하다는데, 이 집은 절반 가격이다.

 

시세보다 50% 이상 저렴한 이유는 뭘까?

 

바로, 3D프린터로 지은 집이기 때문이다.

 

시공 시간과 재료비, 인건비 등을 크게 줄여 이렇게 가격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됐다.
 
투입되는 인력이 적어서 공사 중 사고 위험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한다.

 

그동안 3D 프린팅 방식의 사무실 등이 몇 차례 선보인 적은 있지만, 일반인을 대상으로 3D 프린팅 주택을 분양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와! 출력한 집에서 살 수 있는 시대라니, 멋지다.

 

우리 정부도 내년까지 3D프린팅 산업 시장을 1조원 규모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수립한 3D프린팅 산업진흥 기본계획을 통해 향후 산업현장에 이 기술을 확산하고, 3D프린팅 산업 글로벌 5대 강국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정책적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우리나라에도 머지않아 ‘3D 프린팅 주택’이 등장하지 않을까 기대된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