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민비서’ 서비스 개통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1-03-29 [13:08]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3월 29일(월) 백신접종뿐만 아니라 국민에게 필요한 행정정보를 개인맞춤형으로 알려주는 ‘국민비서’ 서비스를 개통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민이 자주 이용하는 앱과 운전면허 갱신, 국가장학금 신청 등 행정정보(7종)를 미리 선택하면, ‘국민비서’로 개인맞춤형 알림을 받고 교통 과태료·범칙금 납부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 행정정보(7종) - 교통범칙금, 교통과태료, 운전면허 갱신, 통학버스 운전자 교육, 고령 운전자 교육, 국가장학금 신청, 건강검진일(암 검진일) 알림

 

특히 4월 1일부터 7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질병관리청과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접종 예약정보도 ‘국민비서’로 안내한다.

 

※ 75세 이상 어르신은 읍·면·동 공무원이 어르신으로부터 접종동의 받으면서 ‘국민비서’ 접종안내 서비스 신청의사 확인

 

이번 ‘국민비서’ 접종안내 서비스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관협업의 대표사례로서, 지난 3월 10일 행정안전부와 네이버, 카카오,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운영)가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무료로 제공된다.

 

행정안전부는 ‘국민비서’ 서비스 개통 이후 국민의 의견 등을 반영하여 기능을 개선하는 한편, 올해 말까지 30종 서비스를 추가하여 대국민 편의성을 계속하여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은 “코로나19에 따른 국가적 재난상황 극복을 위해 75세 이상 백신접종이 시작되는 시점에 ‘국민비서’가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국민이 접종을 차질 없이 받으시는데 도움을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민비서’는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공공서비스를 제공한 대표적인 혁신 사례로 교통과태료, 국가장학금 등 앞으로 다양한 생활밀착형 행정정보 알림을 추가하여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전 국민의 개인비서가 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