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방역’ 뒷받침 돼야, 백신 접종 효과 극대화”

가 -가 +

김병수 기자
기사입력 2021-03-30 [11:58]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현재 진행 중인 백신 접종도 결국 ‘참여방역’이 뒷받침돼야 그 효과가 극대화되고 집단면역이 형성될 때까지 경제적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로 많은 국민들이 지쳐 있다. 하지만 ‘참여방역’은 변함없이 K-방역의 가장 중요한 원동력”이라고 했다.

 

정부가 강제적인 방역에 나선다면, 경제적 손실은 불가피하다.

 

정세균 총리는 “지속 가능한 방역을 위해서는 국민 개개인의 자발적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확실한 답이 보이지 않을 때일수록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제부터 현장에 적용되고 있는 ‘기본방역수칙’은 국민 여러분의 자발적 방역 실천을 돕기 위한 것”이라며 “다시 함께 힘을 내서 언제 어디서든 기본방역수칙을 생활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방역의 중요성은 백신 접종을 먼저 시작했지만, 최근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는 세계 각국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정 총리는 “미국 방역당국은 변이바이러스뿐 아니라 봄방학과 여행, 일부 지역의 방역규제 완화가 코로나19 재확산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독일 정부도 최근 급속한 감염 확산세를 막기 위해 각 지방정부에 강력한 방역조치를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4차 추경 집행과 관련해서는 “학습지 교사와 대리운전기사, 프리랜서 등 코로나19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로자들을 위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이 오늘부터 지급을 시작한다”며 “피해를 온전히 회복하기엔 충분치 않지만, 누군가에겐 폐업을 막을 수 있고 누군가에겐 막막한 생계에 숨통을 틔워줄 수 있는 지원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하루하루가 힘겨운 국민들께 제때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집행 상황을 계속 점검하면서 신속하고 차질 없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오늘부터 학대 피해가 의심되는 아동을 즉시 분리해 국가가 보호하는 ‘즉각 분리제도’가 시행된다.

 

정세균 총리는 “보건복지부와 경찰청, 지자체는 학대받는 아이들을 신속히 찾아내 회복을 돕도록 현장대응인력 지원과 보호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