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6월까지 1천200만 명 접종”

가 -가 +

김병수 기자
기사입력 2021-04-02 [12:00]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백신 공급이 불안정한 상황을 보이고 있지만, 예정된 일정대로 백신이 공급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6월 말까지, 1천200만 명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책현안 브리핑에서 최근 전 세계적으로 백신공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백신 도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현재까지 2분기 중 총 1,440만 회분의 백신도입이 이미 확정되어 있으며, 예정된 일정대로 공급될 것”이라며 “당초 몇 주 늦어질 것으로 알려졌던 코백스퍼실리티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4월 물량 43만 회분도 오는 3일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백신 수급상황 등을 감안해 복지부장관을 팀장으로 외교부, 산업부, 질병청, 식약처 등이 참여하는 범정부 백신 도입관리 T/F를 별도로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신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하게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현재까지 정부는 2분기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41만 1천 회분과 화이자 백신 600만 회분의 도입을 확정했다.

 

노바백스, 얀센, 모더나 백신은 상반기 공급물량과 구체적 시기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는데, 정 총리는 세부사항이 확정 되는대로 조속히 알리겠다고 했다.

 

6월 말까지 1천200만 명 백신접종 목표 달성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현재 정부의 계획은 도입물량, 접종역량 등을 감안한 수치로 충분히 목표 달성이 가능하다”고 했다.

 

75세 이상 어르신 접종을 시작으로 사실상 전 국민 접종이 시작됐다.

 

정 총리는 “4월내에 전국 모든 지자체에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되고, 민간의료기관 1만 4,000곳 중 일부에서도 4월 중 접종이 시작된다”면서 “매달 접종 속도가 점점 빨라질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이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