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50∼59세 등’ 코로나 백신접종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1-05-28 [11:01]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하반기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일반 국민으로 확대된다.

 

또 ‘화이자 백신’도 동네 병원에서 맞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오는 7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일반 국민으로 확대된다.

 

우선 50대와 수능 수험생 등이 대상이다.

 

예방접종대응추진단 김기남 접종기획반장은 “우선적으로는 7월에 먼저 50∼59세까지, 그리고 고3 및 수능수험생, 초중고 교사 등에 대한 접종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식은 현재와 같이 온라인을 통해 예약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7월 이후 반입되는 백신별 도입 일정이 구체화되면 접종 대상자별 예약과 접종 일정을 안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7월부터는 동네 병·의원에서도 화이자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백신 보관과 접종 시설을 갖춘 위탁의료기관 1천500여 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은 까다로운 보관 조건 때문에 그동안 중앙과 지역 예방접종센터에서만 접종을 진행해 왔다.

 

백신도입도 예정대로 진행 중이다.

 

27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6만 9천회분에 이어, 28일은 82만 8천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를 포함해 6월 첫째 주까지 342만 회분이 넘는 백신이 순차적으로 들어온다.

 

이런 가운데 백신 이상반응으로 신고 된 의심사례 166건이 추가로 보상을 받게 됐다.

 

예방접종대응추진단 김기남 접종기획반장은 “예방접종추진단은 예방접종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이상반응과 관련해 국제적인 기준에 따라 현재까지 인과성이 인정되는 피해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보상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예방접종 후 불가피하게 발생한 이상반응에 대해 ‘국가보상 제도’를 운영하는 국가는 세계보건기구 회원국 194개국 중 25개국에 불과하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