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주택도시공사, ‘골드시티 규제 완화’ 행안부 결정 ‘환영’

- 행정안전부, 5일 ‘지방공기업 투자 활성화 방안’ 발표…지자체간 협의 통해 지방공기업 투자 사업지역 확대 및 지역경제 활력 높이는 방안 추진 ‘골드시티 적극 지원’
- 서울시-SH공사, ‘삼척 골드시티 시범사업’ 올해 안으로 기본구상(안) 수립 및 지구지정 목표
- 김헌동 사장, “골드시티 전국 확산 법적‧제도적 기반 마련되도록, 행안부와 지속 협의 예정…서울시민 및 사업지 주민 주거안정 및 주거복지 향상 위해 노력”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최효정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11:03]

     

 김헌동 SH공사 사장(왼쪽부터), 오세훈 서울시장, 김진태 강원도지사, 박상수 삼척시장, 오승재 강원개발공사 사장이 2023118골드시티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협약을 체결한 뒤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특별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헌동)가 추진 중인 골드시티가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2월 5일 차관 주재로 지방공기업 정책위원회를 개최하고, 지자체간 협의를 통해 지방공기업의 투자 사업지역을 확대해 지역경제 활력을 높이는 방안이 포함된 ‘지방공기업 투자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행안부는 이를 위해 올해 9월까지 ‘지방공기업법’에 별도의 근거 규정을 마련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행안부의 이번 발표로 서울시-강원도-삼척시-SH공사-강원개발공사간 업무협약을 통해 추진 중인 ‘삼척 골드시티 시범사업(서울-지방 상생형 순환주택사업)’이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골드시티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2022년 7월 싱가포르 출장시 검토지시한 서울형 골드빌리지의 지방상생-순환형 주거 모델이다. 소멸위기지역을 활성화하고 서울 주택·교통 등 도시문제를 동시에 해소할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다.

 

지방에 적정규모 도시를 건설해 지방 이주를 희망하는 서울시내 청·장년및 주택 보유 은퇴자 등에게 주택연금 등과 연계해 생활비 및 새로운 고품질 백년주택을 공급하며, 기존 주택은 공사가 매입 또는 임대해 청년‧신혼부부 등에 재공급하는 방식이다.

 

SH공사는 35년간 서울에서 도시‧주택 문제를 해결하며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그간의 시행착오를 통해 축적한 노하우, 풍부한 자본 등 사업 역량을 집중해 골드시티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H공사는 삼척시와 실무협의체를 운영 중이며, 대상지내 도입시설 및 활성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전문가 자문 및 국내‧외 사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관계 기관들은 올해 상반기 구역경계 확정 및 기본구상(안)을 수립하고 하반기 사업실행을 위한 관계기관 제안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강원도 춘천에서도 골드시티 사업 요청이 있었으며 타 지자체에서도 요청이 들어와 서울시와 협의 중에 있다”며 “행안부의 이번 ‘지방공기업 투자 활성화 방안’ 발표는 지방자치제도의 발전에 크게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골드시티를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행안부와 지속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효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