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주택도시공사,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A1) 설계(안) 공모

- 3월 29일 서울시 설계공모 누리집 공고…서초구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에 창의·혁신적인 디자인의 고품질 백년주택(900세대 규모) 조성을 위해 건축설계공모 시행
- 성뒤마을의 훼손된 자연환경을 회복하고, 우면산과 연결되는 ‘정원마을’로 조성
- 4월 4일 참가 등록, 6월 28일 공모안 접수, 7월 11일 공모안 심사 후 7월 12일 결과 발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최효정 기자
기사입력 2024-03-31 [19:58]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헌동)가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를 자연 친화적인 이른바 ‘정원마을’로 조성하기 위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건축설계(안)을 공모한다.

 

SH공사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565-2 일원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 내 공공주택용지 A1에 대한 건축 설계공모를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우면산 자락 아래 위치한 성뒤마을은 개발이 지연돼 무허가 건축물이 난립하고 방치된 곳으로, SH공사는 이번 설계공모를 통해 훼손된 자연환경을 회복하는 환경 친화적인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우면산과 연결되는 ‘정원마을’을 조성하고,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의 고품질 백년주택을 조성해나갈 방침이다.

 

성뒤마을은 대지면적 3만350㎡에 용적률 최대 200%를 적용, 최고 20층, 평균 15층 이하의 공동주택 900세대가 들어설 예정이다.

 

SH공사는 이번설계공모를 통해 ▲ 지형 등 자연환경에 순응 ▲ 계획규모(900세대)확보 ▲ 남부순환로와 연계되는 조망·교통·소음 문제 해결 등 다양한 고민들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안받아, 성뒤마을에 고품격 명품 주거단지를 실현할 계획이다.

 

공모 참가를 희망하는 업체는 4월 3일(수)부터 4일(목)까지 서울시 설계공모 공식 누리집을 통한 참가 등록과 오프라인 서류 제출을 완료해야 한다.

 

설계공모(안) 접수 마감일은 6월 28일(금)이며, 이날 공모 심사위원 명단(총 7명)을 공개할 예정이다. 공모 심사위원회는 7월 11일(목)이며,심사결과 발표는 7월 12일(금) 진행한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성뒤마을이 ‘판자촌’이라는 기존 이미지를 버리고 고품격 명품 주거단지로 거듭나게 하는 혁신적인계획안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면산 등 자연환경과 조화롭게 개발해 새로운 도시개발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효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