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경궁, '나무' 이야기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16:23]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문화재청 창경궁관리소는 오는 4월 6일부터 11월 30일까지(8월 제외)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나무이야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나무이야기」는 창경궁관리소가 (사)한국숲해설가협회와 창경궁의 나무해설 프로그램 공동 운영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을 통해 올해로 8년째를 맞은 궁궐 조경 및 수목 전문 해설 프로그램이다.

 

 창경궁은 1484년 조선 9대 임금인 성종이 창건한 궁궐로, 왕실의 생활공간으로 주로 사용되었다. 일제강점기 이후 많은 전각들이 철거되었고, 이후 1983년 복원공사를 통해 일부 건물들이 복원되었다. 하지만 아직도 복원되지 못한 많은 건물터에는 전통 수종 등 다양한 나무들이 심어져 있다.

 

 현재 창경궁에는 동궐도(東闕圖) 상에 존재했던 것으로 보이는 선인문 앞의 회화나무, 춘당지 부근의 수령이 500여 년으로 추정되는 느티나무, 백송, 주목 등의 고목들을 포함하여 교목 95종, 관목 78종 등 약 5만 3천 여 그루의 수목들이 있다.

 

* 동궐도(東闕圖): 1826년에서 1830년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창경궁과 창덕궁의 궁궐 그림

 

 이번 프로그램은 토요일에는 춘당지 일대를, 일요일에는 궐내각사(궁궐 내 관청)터 일대를 돌며 조선 궁궐의 조경 원칙, 동궐도 상의 나무, 창경궁의 식생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으며 탄소중립의 중요성도 함께 알아보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또한 봄이 되어 다시 찾아온 춘당지의 천연기념물 ‘원앙’도 함께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매주 토·일요일 오후 2시 창경궁 옥천교 앞에서 시작해 1시간 30분 가량 진행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창경궁관리소 누리집(cgg.cha.go.kr)을 참고하면 된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